Home News President Moon “Corona quarantine achievements…Real estate policy is disappointing”

President Moon “Corona quarantine achievements…Real estate policy is disappointing”

by news dir
[앵커]

President Moon Jae-in made a special speech at the Blue House today (10th) on the 4th anniversary of his inauguration. It was well received that it made remarkable achievements in corona prevention and economic recovery. On the contrary, I cited the real estate policy as the most regrettable part. In addition, I was able to hear President Moon’s thoughts on a variety of issues, including prosecution reform, personnel hearings, and amnesty. The related news was organized by Shin Hye-won.

[기자]

[제19대 대통령 당선 취임식 (2017년 5월 10일) :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 정부에서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청와대 녹지원 주민 초청 음악회 (2018년 5월 10일) : 여러분 반갑습니다. 제가 여러분의 이웃이 된 지 어느덧 1년이 되었습니다. ]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특집 대담 (2019년 5월 9일) : 검찰 스스로 개혁을 할 수 있는 많은 기회들을 지금까지 놓쳐 왔습니다. 보다 겸허한 그런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 (지난해 5월 10일) : 이미 우리는 방역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K방역은 세계의 표준이 되었습니다.]

Four years have passed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launched. President Moon stood at the podium at the Cheongwadae Chunchugwan for a special speech on the 4th anniversary. The corona, which I thought would end, is still there, and there is nothing good about real estate, economy, inter-Korean relations, and greetings. “I feel that the remaining one year in office is more important than ever in the past four years.” President Moon’s task is ongoing.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이렇게 오래갈 줄 몰랐습니다. 국민들께서 경제적 피해와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적극 협조해 주신 덕분에 K방역이 지금까지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었습니다.]

Again this year, he praised the achievements of K-quarantine, emphasizing that “the economy has also returned to the fastest recovery among OECD countries.” He said he felt sorry for vaccination, but said that the government’s efforts should be “justified”.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좀 더 접종이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앞서가는 나라들과 비교도 하게 됩니다. 하지만, 계획대로 차질 없이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속도도 높여나가고 있습니다.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입니다.]

Regarding the real estate policy, we focused on “protecting the wrong users”. In addition to thorough blocking of speculation, they said they would seamlessly pursue two tracks of housing supply, led by the private and public. Regarding inter-Korean relations, he said, “The one year remaining in office is the last chance to lead to irreversible peace.”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남은 임기 1년,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입니다. 그 1년이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모든 평가는 국민과 역사에 맡기고, 마지막까지 헌신하겠습니다.]

After the speech, free questions and answers followed. After all, keywords such as real estate, greetings, and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ppeared. There are several points that have a slight temperature difference from the previous answers. First is real estate.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2019년 11월 19일 / 화면제공: MBC) :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 있다고 이렇게 좀 장담하고 싶습니다. 전국적으로는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되고 있습니다.]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지난 4년 동안 아쉬웠던 점은 역시 부동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부동산 정책의 성과는 부동산 가격의 안정이라는 결과로 집약되게 되는 것인데 정말 부동산 부분만큼은 정부가 할 말이 없는 그런 상황이 되었습니다. LH 공사의 비리까지 겹쳐지면서 지난번 보선을 통해서 정말 죽비를 맞고 정신이 번쩍 들 만한 그런 심판을 받았다 생각하고요.]

It is a tool used in Buddhism to awaken the mind and body when the mind and body are disturbed during meditation. He said that he received a’severe judgment’ that would sparkle his mind, and emphasized again that he would continue to supplement the end-user-centered policy. However, it was said that it should not be read as a regression or change in the policy tone.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정책의 기조는 달라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정책의 기조를 지켜나가는 가운데 실수요자가 집을 사는데도 그것이 오히려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든지 더 큰 부담이 되고 있다든지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그런 부동산 정책의 보완을 이루도록 하겠습니다.]

The next keyword is Yoon Seok-yeol and the prosecution reform. In particular, the evaluation of former President Yoon changed 180 degrees in four months after the New Year’s press conference this year. Of course, this is largely attributable to former President Yun’s’change of person’. He resigned in March and has now received a criticism from President Moon as the “powerful next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rosecutor General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2021년 신년 기자회견 (1월 18일) : 저의 평가를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그냥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다. 그렇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윤석열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지금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윤석열 총장은 지금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그렇게 인정이 되고 있기 때문에 제가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

This content naturally led to the prosecution reform and a response to the candidate for prosecutor general Kim Oh-soo, who is ahead of the National Assembly’s personnel hearing. In particular, to the question that there is concern about candidate Kim Oh-soo’s’political neutrality’, he actively refuted, saying, “I don’t understand. It’s not a close relationship or political inclination, it’s just the person who can do the best job.” When asked if there is a willingness to instruct the’investigation without sanctuary’ related to the government such as the Cheongwadae Ulsan mayor’s election intervention and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an answer to the effect of’no need to do so’ came back.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정치적 사건들에 대해서 검찰이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엄정하게 수사를 잘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 점에 대해서 말씀드리자면 아까 원전 수사 등 여러 가지 수사를 보더라도 이제 검찰은 별로 청와대 권력을 겁내지 않는 것 같습니다.]

Next is the pardon. Earlier this year, when two ex-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were pardoned, they dismissed them by saying, “This is not the time.” Even after receiving direct recommendations from two mayors Se-hoon Oh and Hyeong-jun Park of the opposition party, they drew a line saying, “People’s integration and consensus are important.” In addition, the recent amnesty of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centering on Jeong Jae-gye, has been raised. For the first time, President Moon’s position was revealed.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도 그렇습니다. 지금 반도체의 경쟁이 세계적으로 격화되고 있어서 우리도 반도체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더 높여나갈 필요가 있는 것이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러나 마찬가지로 형평성이라든지 과거의 선례라든지 국민 공감대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충분히 국민들 많은 의견을 들어서 판단해 나가겠습니다.]

On the pardon of Vice Chairman Lee Jae-yong, the Blue House has been in the position of “I haven’t reviewed it and have no plans to review it.” Today, President Moon emphasized the principled position that “public consensus is important”, but added one more clue that there is a need to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There is also a hopeful interpretation of this in the business world, “Isn’t there a subtle air current change?”

In addition, there have been various mentions such as improvement of the personnel office problem or the letter bomb of the enthusiastic supporters. Let’s go in and talk more about this. I wrap up with one more answer that I’ve heard most interestingly, and that many politicians would have listened to. This is the virtue of President Moon’s next president.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 우선은 ‘시대정신’과 함께해야 할 테고 그리고 ‘균형감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옛날에는 다만, 시대정신을 개인적인 통찰력을 통해서 시대정신을 찾아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그보다는 공감을 통해서 찾아야 한다, 라고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설정하는 시대적 과제라고 하더라도 그 과제는 정말로 속도라든지 그다음에 또 실천 방법이라든지, 여러 가지 면에서 국민들이 함께 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균형 있는 그런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The spirit of the times’ based on empathy and’a sense of balance’ that emphasizes the proper speed and method. In the past four years of dealing with numerous reform tasks, there have been many conflicts in the process. I think these are the two keywords that came out after deep reflection.

Today’s Blue House presentation is organized like this.

Related Articles

Leave a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